코인원 거래소 한달 후기 – 이더리움, 이더리움클래식, 리플 시세 전망 (가상화폐의 미래/개인적) 봐봐요

동전 한 1개월 후기 이ー사리암, 이ー사리암크라싯크, 리플 환율 전망

>

간식비를 벌어볼까? 라고 해서 들어간 가상화폐의 세상. 미래 in 코인 거래소

가상화폐의 가치전망에 대한 내 생각.마침 1개월 반 전인가, 비트 코인과 이ー사리암, 리플 등의 가상 통화가 벽 없이 계속 상승한 적이 있다.(2017.5월 중순쯤 저는 그때 잠시 일시적이라고 생각하고 급등할 때, 누구는 얼마 번 누군가는 몇배의 이익을 얻었을 것이다 등등 목소리를 들었을때도 정말로 아무생각이 없었다남의 나라 얘기처럼 여겨져 어쩌다 성공해 대박을 터뜨린 일종의 세계적 사업으로밖에 여겨지지 않았다.그래서 이렇게 뉴스가 되는 순간, 급등하는 순간 반드시 폭락이 올 것이라고 믿었다.

저는 개인적인 사업같은 아이템을 제가 생각하고 돈을 벌긴 했어도 (나름 수익은 괜찮았다) 힘들었지만 웃음)생전 투자와 주식은 1원도 하고 보지 않는 사람이었기 때문에 상당히 회의적이었다.

그러나 하루에 만원만 벌도 그것이 얼마나 대단하구나.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남처럼 하루에도 묘쯔시프망우오은, 많으면 수천이 몇 억의 수익 보는 일은 없지만, 하루에 간식비와 식사 값이라도 벌면 어떨까~ 싶어 치기로 취미로 100만원을 투자했다.주변에서 동전원을 좋아하고 썼으니 동전원에 100만원 입금 완료.

>

돈을 넣은 기념으로 찍은 기념 사진.이때가 2017년 5월 24일이었다.동전이 모두 미친 듯이 폭주하고 있는 상황이었고…. 사실 돈을 넣고도 왠지 내가 넣으면 이 모든 거품이 무너져 폭락하고 빈털터리가 될 것 같은 예감에 타이밍도 잡지 못한 채 그냥 박아넣기만 했다.

>

5월 24일 기념으로 찍었던 사진이 이렇게 좋은 기록이 되다니 오오오빗토코잉은 326만원.(7원권이 4~5년 만에 300만원을 찍었다고 미나크치를 감지 않던 상황이었다.)그 때 돌이 우 그렇다면 26만원으로, 며칠 전까지는 17만원이었으나 26만원으로 급등하고 버린 상황.)이 도리 우 사는 클래식은 18000원이던 이도 며칠 전 14000원 인가한 것 같은데요.리플은 상장하고 얼마 되지 않은 탓인지, 471원이었다…. 웃고있어? 울고있으려나?)

나의 행복에서 불행은 여기서 비롯되었다.*정확한 가격은 기억을 더듬어 사용하므로 100%정확하지 않지만 대충 맞아…5월 24일 그 밤 100만원 동전을 원화 거래소에 들어갔지만 정작 투자는 아무것도 하지 않고 아무 생각 없이 집에서 저녁을 먹고 있지만, 아는 지인에게 카카오 톡이 왔다.

분명 아까 봤을 때 18000원이었지만???하고 들어가보니, 익루웅 이미 미친 듯이 폭주 중.24000 25000원, 순식간에 뜬다.좀 더 내려가면 사야 할 순간 떨어질 것~ 하는데 라이크(이것이 미치고 27000원을 뚫는 거.결국 27000원으로 다음에 라이크(5개를 샀다.(지금은 폭등장에서는 절대 사지 않지만…)이때는 용감한지 무지한 것인가…응?), 그리고 나머지 돈은 이 도리우 것에 넣었지만 당시 29만원을 찍고 있을 때 날무 싸게 사면 28만 5천원 정도에 샀다.그래도 내가 사서 바로 폭락 시작…27000원에 딱 인수되자마자 고공 행진 중이었던 이 도리 우 특히 클래식이 갑자기 26000원. 25000원. 24000원 후반에…떡.암벽.첫 투자였지만, 망치는 느낌이 팍도우루옷코 자신의 계좌의 총액이 순식간에 100만원에서 97만 듯한 이렇게 토쿠 편한 곳을 보니 미칠 것이라고 생각했다….결국 10만원은 건너뛰었다고 생각하고, 혹시 28000원에 예약 판매를 걸어 놓고 28만 5천원에 산이 도리우 것도 두렵고, 다시 내려갔기 때문.속으로 궁시렁 궁시렁 욕을 하면서 수수료 사탕 값이나 띠고 먹으면 29만 7천원에 파는 걸어 놓고 그대로 복사하고 잤다….(이 때는 아무 생각이 없어서 밤도 잘 잤다.)

다음날, 눈 뜨자마자 핸드폰에서 봤는데 이 도리 우 사는 31만원 ㅋㅋㅋㅋㅋㅋㅋㅋㅋ 28만 5천원에 사서 29만 7천원에 파는 걸어 놓고 자면, 눈 뜨면 31만원. 그런데 이 안에 32 33 34… 올라오는 길.결국 모습 보고 33만원을 때 빨리 탔다.타고 또 26만원까지 핵의 폭락을 하고 열 불났지만 갸은 둔 채 출근을 했다.생각해보면 이때가 가장 담담했고 투자도 휘둘리지 않고 현실적으로 잘한 것 같다.;라이크 루갓웅 경우는 아침에 깨어 보면 31000원.우 아 아 28000원에 팔다 놓았다!!결국 눈물을 머금고 31000원에 5개 또 샀다.왜 샀는지 모르겠지만 이때는 정말 아무 생각 없이 용감했다.

” 오른다”라고 하는 나의 기대에 반응하듯, 점심이라고 미친 듯이 폭주한 이드 쿠르라 이다ー.훨씬 짧은 단타를 치는 것과 벌다가 결정적으로 이 큰 은 31000원에 샀어 42000원에 팔고 있으며 이 도리 움도 31만원에 산 거 35만원을 찍고 다 팔았지.그때 아마 대략 15만원 번 것으로 기억한다.아침에 눈을 뜨고 몇시간으로 15만원을 바니.돈 벌기가 이렇게 쉬울까..라는 생각이 들었다.나는 왜 출근을 했는지조차 공허한 상황이다.100만원으로 15만원을 벌었잖니, 통장에서 잠수 타고 있는 1000만원을 넣었으면 150만원이 되었어.주변에서 가상 카페에 회의적이던 사람들도 내 수익 소식에 무작정 투자하기 시작했다.그리고 나처럼 눈 깜짝할 사이에 돈벌이를 한 사람은 점점 투자액을 높여갔다.그리고 몇시간 만에 70만원을 번 120만원을 벌었지 그렇게 두 나라 잰은 과열되어서는 시끄러웠다.

저도 흥분한 김 15만원을 출금하고 다시 100만원에 새로운 투자를 시작했다.( 벌어들인 수익은 다시 투자하지 않고 바로 현금화하는 것이 나의 투자의 소신이다.)이상 승세는 이드 60만원은 갈 것 같고 38만원이었다 이 도리 우 사는 3개를 사서 나머지 돈으로 5만원 가까이를 찍고 나름대로 떨어진 42000원의 이 도리우 것, 클래식을 샀다.6~만원 치다 싶은 것. 그리고 지루하지 475원이던 답장을 50개 사다 보고(정말 재미 있게 잘…그리고 그 날의 점심 시간 무렵 나는 다시 부자가 될 생각으로 들떴다. 마음 같아서는 1000만원이라도 더 넣고 싶었지만, 굳이 참고 만족했다.

25일 점심 시간까지는 수익 대회였다.그런데 25일 저녁 무렵이 되어 간다…상황이 급반적으로 되어왔다 가상 화폐를 쓰는 사람들에게는 너무나 끔찍했던 그날의 악몽.아직 지금까지 동전원으로 525의 사태라고 하면 다들 분노하고 있다.사람들이 소심해진 게 아직도 그 영향이 큰 것 같아.나도 525의 사태 트라우마 이후에는 동전원으로 완전히 소심하가 됐다.예전에는 좀 떨어지는게 어때~!! 하면서 클릭한 매수버튼을 하루이틀 누를까 망설이다가… 몇백원씩 내리면.. 거품을 씹으면서 손절매하고…5.25의 사태와 과열된 가상 화폐 투기장 밖에 시적으로 폭-ーーーーーーーーー롯크~ 것을 의미한다.돈을 넣어놓고 잘 보지도 않았는데 갈수록 아래로 추락하던 가상화폐들.아직 기억하고 있는 것이 주말이라 자전거를 타고 치료 중이었지만 이 도리 우 사는 15만원을 접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8만원에 산 것이 15만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절반보다 다소 수그러들고 이게 뭐 휴지 조각이 될 필이옷다.만 2천원에 산 이 도리우 것 클래식 익루웅 만 8천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와서 100만원이던 계좌의 평가액이 39만원?인가 어쨌든 앞 자신의 3에 이르는 순간….. 그렇게 난 70만원을 날리기..? 하였다.주변에서도 적신호가 켜졌다.사람들은 이게 아닌 줄 알고 미친 듯이 손절단을 하고… 이때 돈 잃은 사람이 너무 많다.이때 내 주위 사람들 대부분은 거품을 일으키며 팔아 치웠다.나도 빨리 팔린다고 말했다. 이대로는 100만원이 0원이라는.

하지만 나는 바로 내 이웃들도 매도 버튼을 눌렀을 때 밀지 않았다.나는 가상화폐라는 것에 믿음이 있었다.물론 암호화폐의 가치는 검은 돈을 위한 목적이 가장 크지만, 이것은 꼭 검은 돈을 위해서가 아니라도 실제로 우리 생활에서 현금을 쓰던 것이 어느 날 신용카드만 쓰게 됐고, 최근에는 휴대 앱으로도 결제를 한다.

이게 내 생각이라 당장은 손해 볼지도 모르지만 언젠가 멀리서 몇 년 뒤에는 확실히 그 가치를 인정받게 되었어.그래서 갖고 있었다.몇년후면 오르겠지….언젠가는, 단지 너는 묻어두지. 안녕하세요

그렇게 525사태에서 10분마다 한번씩 보던 동전 원화 거래소도 잘 들어가지 않았다.하루에 1,2회 순간 시세만 확인하는 정도 아무리 확인해도 몇일 정도 올라도 여전히 결과는 참담했다.100만원이 되는 순간, 본전을 회복한 순간 다 팔아 버려야 한다. 라고 생각했다.

인터넷을 찾았더니, 2017년 말까지는 가상 화폐의 조율을 거친 2018년에는 다시 시세가 회복될 것이라는 전문가의 분석(?)이 있었다.

그렇게 생각하고 동전도 바라보지 않고 잘 지내던 찰나, 일주일이 지났을까?39만원이던 계좌의 평가액이.

>

>

이 도리 다 성질이 31만원까지 회복된를 봤다.그리고 며칠 후에는 35만원이었다.물론, 왔다갔다 하고 있지만, 상승세! 물론, 이 드리우사 클래식은 여전히 만원대에 놀고 있었고… ㅜ_ㅜ가끔 행사에서 25000원 찍음.그리고 며칠 후!!!이 도리 다 성질이 38만원을 찍은 날!38만 9천원에 다 팔았지.그렇게 15만원까지 떨어진 이드는 38만 9천원을 회복하는 가벼운 마음으로 매도한.팔린 순간!!!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그런데 그게 내가 운명자마자 48만원까지.)그러나 이 도리 우 사는 클래식에 절반 이상을 앞둔 눙토라, 계좌의 평가액은 90만원.

>

이 도리 우 사는 클래식으로 11만원을 복구해야 하는 상황이었으나 이 도리 우 사는 클래식은 꿈쩍 만약…너 죽니? 그때 눈에 띈 것이 리플이었다.나는 리플 관심 없어서 잘 몰랐는데 우연히 보면 리플이 305원.그래서 그냥 물량으로 눌러볼까~하소이다 복구한 돈으로 다 리플을 샀다.78만원 수준이었던 것 같아 305원에 수가 2650개?정도 된 것 같다.리플은 내가 많이 알아보고 연구했지만 앞으로 호재도 많고 장기로 보면 가치가 충분해 보여서 입력하고 월말까지 기다리기로 했다.물론 그 전에 나의 원금 100만원 복구하면 제외하고 지켜보기로…

그러나 아무리 쟈은토우라라고 하지만, 리플 일주일 내내 290~305사이에서 놀고 있었다.306이나 되면 그때는 기쁨의 박수를…너무 조용한 동전이었다.그래서 박고 잊어버렸다.6월 말 7월 초에 호재 있으므로, 사보와 동전 원, 채팅에 말을 하면서도…..누구나 알고 있는 호재지만 그것이 호재다 리풀은 저것이 적정 가격이다. 난리를..(눈물)그 중에는 운 좋은 이쿠 루이의 폭등을 지어 줬지만 아무리 봐도 만 2천까지 페이스는 아니라 적당히 27500원으로 다음에 손절 했다.손절 했다 돈은 보유하고 리플 305에서 한번만 더 떨어지면 더 밝힌다고 하는데 저의 305가 이후 최저 점수였다.

그런 6월 18일 사이에…305였다 리플이 누군가 계획적으로 게재한 것처럼 315이 되서 하루가 가서, 다음 날은 약속한 것처럼 330이 되는 하루가 가고 다음날은 335에서 계속 나왔다.너무나 눈에 보이는 계단식 상승장이기 때문에 이건 누가 조작하는 거 아니야? 하지만 어쨌든 나는 이익이니까 내버려 두었다.그런 20일이나 아침 출근하는데 갑자기 글이 미친 폭주를…갑자기 337 338 이러한지 345을 무난히 돌파하는 것.346 347갑자기 동전 환율이 마비될 정도였다.당황한 나는 우선 347에 600개를 팔고 또 미친 폭주가 시작된 때의 358 먼 2000개를 다 청산했다.기에쥬와엑는 어느새 1.035.000원.

>

그렇게 나는 100만원을 모두 복구했다.복구를 해도 3만 5천원 더 벌었다.그 중에 리플은 358에 팔았는데 조금 조정을 반복, 6월 24일 기준으로 오늘 385원이다. -_-하… 높을 때는 408번 찍은 것.배가 아프지만 이제 제게 다른 것 어떻게 한다~제 생각에는 7월 초 호재로 폭등했지만 이후 다시 떨어질 것 같아서.그저 관망하고 있다.뭐까지 오르며 열까지 떨어질까?사실, 리플, 전망도 좋고 섹시한 동전과 했는데, 지분 80%가 한국인이라서…걍 우물안에서 노는 느낌…나는 세계적인 동전을 원하는데.. 단지, 그래서 그다지 매력을 잃은 것 같다.앞으로의 전망은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어쨋든!!그렇게 총수입은 이전에 출금한 15만원으로 만 5천원을 더하고 185.000원이었다.100만원이며 한때는-70만원으로 지금은+18만 5천원인 것처럼, 한달 동안 가상 화폐는 천국과 지옥을 오갔다.24시간 동안 움직이는 것도 너무 스트레스로 폭락과 폭등 장세에 대한 대응이나 방안이 없고 주식과 달리 사람의 피를 멈추도록이다.가상화폐의 전망은 내 생각에 밝다.섹시하다고 생각해.하지만 워낙 가격대가 커서… 그리고 약간의 호재로 가격차이가 천당과 지옥을 오간다니… 장투로 정했는데, 동전판에서는 단타가 된다는 현실…. 옛날에는 비하해서 라는 표현을 쓸 줄 알았는데 가상화폐 동전판은 정말 다.여기서 벌고 잃는 것은 본인들의 몫이겠지만.내 주위에도 비트코인, 이더리움, 이더리움 클래식, 리플, 라이트코인, 스텔라 등 투자를 하는 사람이 많은데 실제로는 모두 손해라고 한다.돈을 많이 벌었다가 순간 또 다 잃었다가 반복하니까 또 똑같다고.게다가 돈을 벌더라도 하루종일 컴퓨터 앞에서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그 노동과 건강, 그리고 잊어버린 취미… 등등 따지면 결코 큰 이익이 아니라고 한다.실제로 내 주변에서는 다들 코인보드를 접거나 아니면 손해를 보려고 미친듯이 복구작업을 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오히려 사람들이 나에게 가장 많이 벌었다고 말할 정도니까.. 100만 투자 18만 5쵸은스익.가상화폐라는 것이 안정적으로 정리될 가언제가 있을지 모르지만, 당분간 투기가 될 것이 확실하다.참고로 나는 리플을 뺀 후 이더리움과 이더리움 클래식에 들어가 있다.리플은 지금 기대감으로 초과열 상태라 조금 안정된 모습을 지켜보고 들어갈 생각이야.왜냐?이 도리 우 그렇다면 38만원에서 15만원까지 떨어지는 폭락도 이긴 동전과 그대로 든든해서… 떨어져도 그리려고…이ー사리암크라싯크의 경우, 해킹에 의한 망한 동전은 아니지만 더 이ー사리암에서도에 쿠르 개발은 멈추고 손을 뗐다고 하지만 언젠가 이ー사리암가 성장하면 시스템의 차이가 있어야..쿠르에도 시선이 내키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물론 모두 개인적인 생각이다.그리고 제가 여러 수천, 수억을 굴리는 것도 없이 100만원이고, 취미 생활하는 것?잃어도 인생에 타격은 없으니까.모두들 인생에 타격을 받지 않는 사소한 돈으로 너무 무리하지 말고 취미생활로 즐기기 바란다.아래는 지인이 보낸 투자 십계명인데도 도무지 출처를 알 수 없다.이걸 읽으면서 정말 다행이야.쓰신 분이 있다면 절을 하고 싶다.(출처를 아시는 분 꼭 알려주세요.)

>

결론: 욕심내면 골로 간다, 내 인생에 타격을 입지 않을 만큼 즐기면서.그리고 현명하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