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공학과 취업 :: 프로그래 ­

>

안녕하세요 미래를 설계하다미설입니다.​오늘도 유익한 정보들을 가지고한걸음에 달려왔답니다.​그럼 시작해 볼까요? gogo~​

>

>

이제 졸업 시즌이 다가오면서사람들은 취업 준비를 하고 있는데요?​이번에도 수많은 취준생들이 졸업과 동시에 많이 생겼습니다.​요즘 같이 취업이 힘든 판에어떤 직업군으로 나가야 할지도애매한 상황이 오기도 합니다.​컴퓨터공학과 졸업 했다면어느 쪽으로 취업을 생각하고 있을까요?​대부분은 생각합니다.

정확하게 어떤 세부 직업군이있는지도 모르는 경우도 있으며​취업 잘된다는 말을 듣고컴퓨터공학과를 지원한 친구들도 있습니다.​학교에서 그나마 배운게 프로그래밍이라서개발자가 되보는 건 어떨까?​하지만, 프로그래머로도취업을 하는 것이 쉽지 만은 않습니다.​

>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사람은일반적인 사람들에겐 생소한 직업군입니다.​대다수 문과 출신은 한참 설명해도이들이 무슨일을 하는지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습니다.​어떤 대우를 받는지도 잘 모릅니다.​개발자라는 말보다 국내에선프로그래머라는 말이 조금더 친숙한 말입니다.​해외에선 두가지 말을 혼용해서 사용을 하지만,아직까지 개발자라는 말을 크게 사용하지는 않습니다.​전문가들은 개발자를 인터넷으로 연결된 세상에서 건물을 만드는 사람이라고 설명합니다.​홈페이지와 스마트핸드폰 어플이 건물이라고 한다면, 지반이 어떤지에 따라 건축 방식이 달라지듯 어플과 홈페이지를 개발하는 방법도상황과 환경에 따라 달라지게 되는 것이죠.​개발자들의 종류와프로그래머의 종류는앞에 어떤 단어가 붙느냐에 따라 달라지게 됩니다.​예를들어 게임프로그래머, 앱개발자 와 같이요.​개발자로, 프로그래머로 취업을 희망하는 학생.또는 전공을 살리고자 무작정 도전하는 학생들이 있을 건데요?​취업 시장이 레드오션이라는 이야기를 들으면서한번 더 고민을 하기 시작합니다.​사실상 레드오션이라고 불리는 것은다 이유가 있는 시장입니다.​

>

>

레드오션이라고 불리는 것은다 이유가 있습니다.​바로 개발자에도 등급이 있다는 것이죠.미국 실리콘밸리 기업들이 앞다퉈 입도선매하는 천재급 개발자는 S급입니다.S급의 개발자들의 연봉은 부르는게 값이라고 이야기를 합니다.​국내 명문 공대를 졸업한 석ㆍ박사급은 A~S급 으로 분류가 됩니다.이들 대부분이 삼성전자, 네이버 등 국내 대기업에서 근무를 하고,A급중에서도 억대 연봉자가 수두룩합니다.​석ㆍ박사학위가 없거나 전문지식이 다소 부족한 개발자들이 A~B급 입니다.대기업, 중견기업, 스타트업 등에 골고루 퍼져있는 개발자 대부분이 B등급입니다.​마지막으로 C등급은 프로그래밍 과정을 막 수료한 보조 인력입니다.​

>

​예전에 한 뉴스에서 억대 연봉을 줘도 사람을 구하기 힘들다는 뉴스와최저임금을 받으며 혹사당한다는 뉴스가 동시에 나온적도 있습니다.​S급은 아예 씨가 말랐고, A급도 상당히 부족하다.B급은 구하려면 구할 수있고, C급은 남아돈다.​이와 같이 현재 컴퓨터공학과를 나와서프로그래밍의 실력이 없다라고 하면거의 C급으로 분류 되어 일을 한다고 생각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야근, 박봉, 프로그래밍 같지도 않은코드를 짜가면서 일을 하는 것이죠.​C급의 개발자들이 많이 분포되어 있기 때문에개발자의 시장이 레드오션이라는 말이 나오게 되는 것입니다.​

>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SPRi)는 지난해보고서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의 4대 축인 AI, 클라우드, 가상/증강현실, 빅데이터 분야에서2022년까지 국내 개발자 3만 1833명이 부족할 것으로예상을 하고 있습니다.​획기적인 소프트웨어 인재 확보 전략없이 이대로가다간 ‘ IT 코리아 ‘의 미래가암울하다는 우려가 나오는 것이죠.​C급이 아니고서는 채용시장은널려있는 것이 개발분야 입니다.​어떻게 본인의 스펙을 만들어 놨는지에 따라달라지게 되는 것이죠.​

>

해외취업과 국내취업

>

공대를 졸업한 친구들 중에’ 실리콘벨리 드림 ‘에많이들 빠진다고 합니다.​발전 기회로 보나, 대우로 보나국내 대기업을 고집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죠.​실리콘벨리 기업들이 국내 S급 소프트웨어 개발자를이리저리 훑고 다닌다고 합니다.​S급으로 성장할 만한 인물이라고 판단이 서면대학 재학시절부터 영입에 공을 들여가면서,남성의 경우 군대 까지 기업에서기다려가며 채용을 하려고 하는 시점입니다.​실리콘벨리에서 한국 내 개발자를 집중적으로 뽑는 곳은페이스북,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등입니다.​해당 기업들은 주로 병역문제를 해결한 석사급 개발자를 원합니다.한마디로 A급 이상이라는 것이죠.​서울대 KAIST 등 국내 명문 공과대학 출신을 기준으로 한 초봉은 연봉 13만달러(약 1억4500만원). 미국에서 5년 정도 경력을 쌓아 능력을 인정받으면 50만달러(약 5억5900만원)까지 연봉이 오른다고 합니다.​

>

샌프란시스코의 실리콘밸리를 모르는 사람은 없지만,현재 ICT 기업으로 뜨고 있는 또다른 곳이 있습니다.바로, 토론토의 메이플벨리 입니다.​최근 캐나다는 12,000여명의 기술인력에게 비자를 발급했습니다.​이중 95%가 컴퓨터전문가, 대학교수, 엔지니어, 프로그래머 였습니다.​이미 실리콘벨리의 고급인력들은 비자 취득과 연장이 어려워 속속 국내로 돌아오거나, 아니라면 다른 해외로 나가고 있는 상황입니다.여기서 가장 많은 인력들이 들어오는 곳이 캐나다 메이플벨리입니다.​실리콘벨리는 유명세와 더불어 저임금으로 외국인 고급인력을 대우한 반면 캐나다는 충분한 대우도 하고 있다고 합니다.​

>

>

국내 기업은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에 대해 계속 건의하고 있는 상황입니다.​국내의 기업들은소프트웨어 분야 인재를 키우는데에 정부에선 적극 투자를 안하고 있다고 말을 합니다.​사실상 코딩교육 또한 마찬가지 입니다.4차산업을 대비해 코딩교육을 의무화 시켰지만교사 부족, 환경 마련 어려움 등 다양한 이유로 그 교육의 중간이 애매모호 해진 상황인 것이죠.​삼성전자의 이재용 부회장은 이야기 합니다.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절대적으로부족하다는 상태를 강조한 것이죠.​네이버와 카카오도 초조하기는 마찬가지 입니다.​국내 기업도 앉아서 프로그래머들이채용 시즌때 지원 하기만을 기다리지 않습니다.​채용 부스를 차려놓고뽑을 인재가 있는지 따로 챙길 만큼 안테나를 곧두 세우고 있다고 합니다.​

>

>

현재 우리가 생각하는 국내 취업은프로그래머들이 힘들어하는 현실,대부분이 알고있는 C급에 해당하는프로그래머 입니다.​학생들이 컴퓨터공학과를 나와취업을 프로그래머, 개발자로성공을 하고 싶다면​정말 제대로 준비를 하고 준비를 해야 합니다.​현재 국내 취업시장엔 블라인드 채용 시장 또한들어서게 되면서 중견기업 이상들은학교명에 대한 눈을 낮추고,프로그래밍 실력들을 많이 보고 있습니다.​해외 취업 또한 본인이 남겨 놓은소스를 누군가 보고 입사 제안을 해놓을 수도 있구요.​이렇게 오늘은컴퓨터공학과 취업,프로그래머 연봉,개발자 레드오션 등에대해 알아 봤습니다.​개인적인 의견들도 포함이 되어있지만,대부분 뉴스, 학술 자료를 기반으로알려드리는 내용이니 참고 하시길 바라겠습니다.​C급의 프로그래머, 개발자가 아니라B등급 이상의 급과 대우를 받길 바라는 마음입니다.다음엔 더욱 유익한 내용으로 뵙도록 하겠습니다 :-)​​▶ 빠른 전화 ◀▶ 010 – 3263 – 1348 ◀

>

>

>